동탄복합문화센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보기 닫기
> 정보마당 >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판 내용보기
화성시문화재단, “제16회 노작문학상 희곡부문(신설), 수상자 이정운 작가”
작성자 : 최양지 작성일 : 2016-11-16 14:48:57   조회수 : 1,074   


-“시상식은 10월 29일 2016 노작문학제 기간에 열려” -
이미지
▲ 이정운 작가
(재)화성시문화재단 노작홍사용문학관(대표이사 권영후)이 주관하는 제16회 노작문학상 희곡부문의 수상자로 이정운 작가가 선정됐다. 수상작은「아버지를 찾습니다」이며, 상금은 1천만원이다.



올해 4월부터 공연으로 제작되지 않은 창작 작품(장막 희곡)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처음 열리는 희곡 공모임에도 불구하고 총 104편의 작품이 접수되었다. 접수 마감 후, 약 3개월의 기간 동안 노작문학상 희곡부문 심사위원회(심사위원장 강영걸)의 공정하고 면밀한 심의가 이루어졌고, 최종 본심회의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되었다.



수상작인「아버지를 찾습니다」는 익숙해서 잊고 살기 쉬운 아버지의 자리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며, 한 가족의 아버지를 넘어 시대가 잃어버린 혹은 잊어버린 아버지를 찾는 여정이 이 시대의 휴먼을 찾는 과정과 맞닿아있는 작품이다. 작품의 줄거리는 파지와 고물을 주워 팔며 하루하루 근근이 살아가는 노부부에게 희망이었던 외아들이 다툼 후 집을 나간 뒤 교통사고로 사망하게 된다. 죄책감에 시달리면서 매일 치열한 삶의 전쟁을 치루며 반복된 일상을 살아가던 어느 날, 우연히 어느 노인의 일기장을 줍게 된 뒤 자신의 처지와 비슷한 노인에게 동질감을 느끼며 일기장의 주인을 찾아가게 되는 과정을 그렸다.



이정운 작가는 1973년에 태어나 한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99년 동랑연극앙상블에 입단하여 10여 년간 연극배우로 활동하였고, 2013년 서울예술대학교 극작과에 입학하여 금년 2월에 졸업한 신인 극작가이다.



노작문학상은 일제강점기 동인지『백조』를 창간하며 낭만주의 시를 주도했던 시인이자, 극단「토월회」를 이끌며 일제에 굴하지 않은 예술인이었던 노작 홍사용선생의 정신을 기리고자 지난 2001년부터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펼친 시인에게 수여되고 있다. 제1회 안도현 시인을 시작으로 제16회는 신동옥 시인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으며, 올해부터는 신극 운동을 이끌었던 노작 홍사용 선생의 예술혼을 기념하고 한국 연극 발전에 기여하고자 희곡부문이 새롭게 신설되었다. 이와 함께 2017년은 노작홍사용선생의 서거 70주년으로 올해 수상작을 공연으로 제작하여 선생의 추모 공연으로 상연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한편 심사를 맡은 김수미 위원((사)한국극작가협회 부이사장)은 희곡상이 점차 폐지되어가고 있는 추세에 노작문학상이 회를 거듭할수록 좋은 창작극을 발굴해 내가는 장으로 거듭나, 한국 연극계에 큰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10월 29일 토요일 2016 노작문학제 기간 중 노작홍사용문학관(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 노작근린공원 내 위치)에서 열린다.


최신목록 목록으로